Posted at 2017. 1. 11. 21:23 | Posted in

 

 

기억속에 머물다간 시간

 

날이 좋았고 바람이 차가운날

슬픔의 흔적은 가슴속에 담아쓸고

혼자 겪어야할 서러움은 눈물로 흘려보낸다.

 

 

찬란한 햇빛은 항상 내곁에 머무는데

따뜻한 온기는 내 손끝에 잡히질 않고

눈쌀을 찡그리며 조각난 시간들은

하늘공중으로 흩어지며

외로움이라는 놈만 던져놓고

내 기억속에 한줄기 줄만 그어놓는다.

 

한걸음 손을 뻗어

그렇게 날이 좋은 날에

바람 좋은 날에

슬픔의 흔적은 가슴속에 담아쓸고

기억속에 머물다 간 시간을 찾아가 본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