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아의 일기 6

영아의 일기 No. 11 [키 뒤집어 쓴 영아]

키 뒤집어 쓴 영아 영아는 오늘도 재미있게 뛰어다니고 있어요. 팔랑팔랑 우아하게 나는 나비도 잡고 쪼로롱 쪼로롱 예쁘게 우는 새도 잡았어요.. 와~ 그런데 새는 너무 빨리 날라서 잡을 수가 없는데 새를 잡다니...오늘은 재수가 좋은가보다라고 영아는 생각했어요..아 그런데 너무 뛰놀다보니 영아는 오줌이 마려운 거에요.... 그래서 영아는 뒷간을 찾기로 했어요.. 뒷간은 영아네집 옆쪽으로 가면 작은 돼지우리가 있는데 그 옆에 조그만 뒷간이 있지요. 볼일이 급한 영아는 빨리 빨리 뒷간을 찾아 가는데 ...아 오늘은 뒷간이 어디있는지 모르겠어요...어떻게 찾는지 길도 모르겠어요.. 집주위를 뱅글뱅글 돌면서 뒷간을 계속 찾았어요...이상해요..오늘따라 왜이리 뒷간을 찾기가 힘든지...계속 찾고 찾고 하는데...아..

2016.12.27

영아의 일기 No. 10 [내친구 소나무]

내친구 소나무 영아네집 앞마당은 바로 앞동산과 연결이 되어있습니다... 앞마당에서 나오면 마을로 내려갈수 있는 큰길이 있는데 왼쪽으로 보면 코스모스길이 있어요. 그 코스모스길 너머로 앞동산으로 갈수 있는 오솔길이 나 있답니다.. 언니 오빠들 다 학교에 가고 어른들도 밭으로 일을 하러 가시면 영아는 혼자 놀아요.. 그러다보니 앞동산은 영아에게 좋은 놀이터랍니다.. 앞동산으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올라가면 잘 다듬어진 무덤들이 있습니다.. 훤히 뚤린 전망으로 앞동산 맨위에 올라가면 무덤 세 개가 나란히 있고 그 아래에도 나란히 두 개 정도가 있고 또 그 아래에도 두 개 정도가 나란히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앞동산은 파릇파릇한 잔디가 전체적으로 깔려있어 보기에도 좋고 잔디밭이 푹신해서 아이들이 뛰어놀기가 너무..

2011.02.18 (2)

영아의 일기 No. 9 [울지마 영아]

울지마 영아 오늘은 비가 내립니다.. 아침부터 주룩주룩내린비는 그칠 줄을 모르네요.. 저 멀리 보이는 소나무도 솔잎을 흔들며 흩날리는 빗방울을 바람에 털고 있습니다.. 처마 밑으로 떨어지는 빗줄기는 마당에 일렬로 패인자국을 남기며 계속 뚝뚝 떨어지고 있습니다.. 닭들은 비가 내리는데도 연신 마당을 쏘다니며 모이를 찾아다니다가 빗줄기가 거세지자 온몸의 털이 물에 젖어 홀딱 달라붙자 역시 견디기 힘들었는지 비 피할 곳을 찾아 쪼르르 달려가는군요.. 마당한구석엔 이미 아까부터 등장한 시커먼 두꺼비가 기어나와 오랜만에 내리는 빗줄기에 몸을 맡기고 기분이 좋은 듯 느릿느릿 걸어가다가도 또 한참을 멈추어 있습니다.. 영아는 마루에 앉아 있습니다.. 이미 얼굴은 심통이 가득합니다...아까 언니한테 또 혼났어요.. 영..

2011.02.15

영아의 일기 NO. 8 [우렁 잡기]

우렁잡기 영아는 우렁을 잡는걸 좋아합니다.. 왜냐하면 우렁을 잡아 부뚜막에서 구워먹으면 맛있거든요.. 오늘 할머니가 논에 가셔서 피(논에 나는 잡초}를 뽑아야 한다고 하시네요.. 오늘 언니도 쉬는데 같이 가기도 했습니다.. 영아는 신이 났어요.. 우렁을 많이 잡아서 구워먹어야지.. 벌써부터 구운 우렁을 먹을수 있다는 생각에 영아는 입안에 군침이 돕니다.. 영아는 벌써 저만큼 앞장서서 가고 있어요.. 손에는 막대기를 들고 길가에 나있는 풀을 장난스레 때리면서 갔답니다.. 풀속에 품어있던 청개구리가 놀라서 튀어오르네요... 영아는 튀어오르는 청개구리를 웃으면서 바라봤어요.. 콧노래를 부르면서 또 막대기로 풀을 건드리며 걸어갔어요.. 이번에는 풀속에 있던 메뚜기도 튀어오르고 여치도 깜짝놀라 폴짝폴짝 튀어오르네..

2011.02.08

영아의 일기 No. 7 [병아리야 미안해]

병아리야 미안해 영아의 마을은 작은 마을이에요. 영아는 낮에 놀 친구가 없어요. 동네언니들은 모두 학교에 가서 영아는 낮에 혼자서 놀아야해요. 오늘 영아네 집은 아주 조용해요.. 어제 엄마도 몰래 가버리고 영아는 오늘 아침까지 많이 울었어요. 하지만 영아는 아무도 없는 집에는 계속 울고 있을수만은 없었답니다.. 언니는 학교에 가고 할머니는 밭에 일하러 가시고 막내삼촌도 어딘가에 나간 것 같아요. 영아는 너무 심심해서 동네 한바퀴를 돌기로 했어요. 영아의 집은 마을에서 맨끝에 있기때문에 영아의 집을 나가면 길이 시작이 된답니다.. 마당을 나서면 왼쪽은 코스모스가 쭉 심어져있어요.. 아직 가을이 안되서인지 코스코스들은 꽃이 아직 안피었어요. 또 오른쪽에는 순이네집 담이 쭉 이어져 있답니다.. 영아네 집은 담..

2011.02.07 (2)

영아의 일기 No. 2 [맛있는 산딸기]

맛있는 산딸기 산딸기는 정말 맛있어요.. 빨갛고 오밀조밀 모여있는 작은 알갱이들이 입안에서 터지면서 사르르 녹을때면 온몸에 전율이 일어나는 것만 같아요. 너무너무 달콤하고 새콤한 산딸기... 영아는 산딸기를 정말 좋아해요.. 할머니는 가끔 영아를 데리고 밭에 가십니다. 할머니는 밭에서 호미로 잡초도 제거하시고 밭도랑도 정리하십니다.. 영아에게도 호미를 쥐어주시면서 잡초를 뽑으라고 하지만 영아는 호미질 하기가 싫어요. 그저 밭옆에 있는 산딸기나무에 가서 빨리 산딸기를 따먹고 싶어요. 할머니가 저만큼 멀어져갈때 영아는 재빨리 산딸기나무로 뛰어갑니다.. 오늘도 산딸기가 많이 열렸을라나? 영아는 이리 기웃 저리 기웃해봅니다.. 산딸기나무 밑에서 올려다보니 빨간 산딸기가 주렁주렁 열려있네요.. 아 정말 먹음직스럽..

2011.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