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at 2017. 1. 22. 21:16 | Posted in 일상다반사/수필

 

눈이 왔다..

온세상이 하얗게..하얗게

 

매년 보는 눈이지만

겨울이면 당연히 내릴 눈이지만

그 익숙함이 매번 기다려진다.

 

  하얀색이 온세상을 덮으면

그 익숙함에 너무 설레어

한없이 밖으로 나가고 싶다.

 

 

 그 하얀 순백의 눈위로

내 발자국도 남기고 싶고

그 서늘하도록 차가운 느낌에

내 뜨거운 손으로 만지고 싶다.

 

  

그 하얀 눈이 날 미끄러트리고

그 차가움이 내 손을 자꾸 밀어내도

 

난 이번에도 그 익숙함에 매료되어

차가운 바람에도

서늘한 공기에도

오랜만에 찾아 널

만나러 간다

 

 매년 기다려도 질리지 않고

차갑고 미끄러워도 섭섭하지 않은

 

내 발걸음을 기분좋게 하는  익숙한 너

 

 햇빛 찬란한 빛을 온 몸에 받아

한없이 반짝이며

 

 

 산새들 나무들 포근히 감싸며

  

 적막한 이날에 기뻐 뛰놀던 강아지도 감싸며

  

 한없이 부드럽고

한없이 포근하게

  

 세상살이에 힘들었던

내 손도 서늘한 너를 만지면

이제는 뿌리치지 말고

 

 

 내손을 잡아 내마음도 위로해주길

 

 

 차가운 바람도 따뜻한 바람이 되어 그동안

힘들었던 여정 이젠 잊어버릴 수 있도록

 

밝은 빛속에서 반짝이며

나를 안아주기를...

 

그동안 힘들었지

내손 잡아 편히 쉬도록

따뜻한 위로 해주기를 빈다

 

하얀눈..

매년 기다렸지만 질리지 않고

매년 익숙하지만 아직도 설레인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